전체뉴스

Total News

대전시, 올해 '0세 전용 어린이집' 10곳 운영

입력 2020-03-17 14:00:01 수정 2020-03-17 14: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시는 올해 10곳의 '0세 전용 어린이집'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9년 7월 1일부터 11곳의 0세 전용 어린이집을 시범운영해 왔다. 그 결과 부모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2021년까지 총 30곳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출산 휴가 후 경력단절 위기에 높인 맞벌이 부부가 안심하고 영아를 맡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0세전용 어린이집은 자치구별로 2곳을 선정했다. 동구의 보물섬어린이집, 아이맘어린이집, 중구의 꼬마별어린이집, 오류어린이집, 서구의 푸른어린이집, 연두아이누리어린이집, 유성구의 다니엘어린이집, 해피트리어린이집, 대덕구의 문평어린이집, 브레인아이어린이집이다.

선정된 어린이집은 올해부터 운영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친환경 유기농 식재료로 만든 이유식과 0세가 사용할 수 있는 유아용품을 구입해 오감발달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추가로 배치되는 총 10명의 보육교사는 4호봉 이상의 풍부한 경험을 갖춘 보육교사로 채용된다. 일반 어린이집은 보육교사 한명이 3명의 영아를 돌보는데, 0세전용 어린이집에서는 두명의 보육교사가 3명의 아이를 돌본다.

아울러 시는 0세반 확대를 위해 예산 59억원을 들여 0세전용 어린이집 2곳을 증축하고 있다. 시는 0세 전용 어린이집 2곳 신축과 함께 기존 어린이집 7곳을 추가로 지정해 2021년까지 30곳을 운영할 예정이다.

0세 전용 어린이집 이용 보육료와 입소 우선순위는 일반 어린이집과 동일하게 지원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3-17 14:00:01 수정 2020-03-17 14:00:01

#어린이집 , #대전 , #0세전용 어린이집 , #일반 어린이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