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구 요양병원 5곳에서 확진자 87명 발생

입력 2020-03-18 15:41:03 수정 2020-03-18 15:41: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74명 발생했다.

대구시의 18일 발표에 따르면 대구 서구에 있는 한사랑용양병원에서 환자 57명, 직원 1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시설의 총 환자 수는 117명이며 의료진 등 직원은 71명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57명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받을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 역학조사관들은 한사랑요양병원 현장으로 향해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이외에도 북구 배성병원(7명), 수성구 수성요양병원(4명), 수성구 시지노인병원(1명), 동구 진명실버홈(1명) 등에서 감염 사례가 추가 발생해 총 87명의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다.

지난 13일부터 대구시는 사회복지시설 330곳, 요양병원 678곳 등 고위험 집단이용시설을 전수조사하기 시작해 현재까지 30%가량의 조사를 끝마쳤다.

한편 국내 확진자수는 최근 4일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으나, 18일 0시 기준으로 전날 0시에 대비해 93명 증가했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발표했다.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8413명이며, 완치로 격리해제된 환자는 총 1540명이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3-18 15:41:03 수정 2020-03-18 15:41:03

#요양병원 , #확진자 , #대구 , #대구 요양병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