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밥 안 먹는 아이·살 찌는 아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입력 2020-03-20 16:49:18 수정 2020-03-20 16:49: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때문에 오랫동안 실내 생활을 하며 어떤 아이는 입맛을 잃어 밥을 안 먹기도 하고, 반대로 군것질이 늘어 살이 너무 찌는 아이들도 있다. 한의학 전문가를 통해 아이에게 제공해야 하는 생활 관리법을 유형별로 확인하자.

▲ 밥 안 먹는 아이는 봄나물, 마사지로 원기 회복
밥 안 먹는 아이들에게 가장 도움이 되는 음식은 바로 봄나물이다. 추위를 뚫고 싹을 틔어 올라온 봄나물의 생명력은 아이 몸 속 진액과 기력 보충에 아주 좋은 제철 식품이다. 달래, 냉이가 대표적인데 소화하기 편하고 비타민, 미네랄의 응축도가 높아 피곤함을 달래주는 데도 제격이다. 나물의 쓴 맛이 꺼려져 잘 먹지 못하는 아이라면 새우, 두부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재료와 같이 봄나물전을 부쳐 먹이거나, 과일 또는 달콤한 소스와 함께 샐러드에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이런 아이들은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혈자리 마시지를 해주면 입맛을 돋우는 데 도움이 된다. 아이를 엎드리게 한 후 등 척추뼈를 기준으로 양쪽 위아래로 길게 뻗어 있는 ‘배수혈’이라는 혈자리에 오일이나 로션을 충분이 도포한 후 가볍게 쓸 듯 마사지를 해주면 된다. 소화기능 증진과 함께 긴장, 스트레스 완화를 돕는다. 등을 마시지 한 후에는 발바닥 중앙에 있는 용천혈도 함께 자극해주면 좋다. 용천혈은 발을 오므렸을 때 가장 오목하게 들어가는 곳에 위치해있는데 이 곳을 엄지손가락으로 5초 이상 눌러주면 원기 회복과 정신 안정에 도움이 된다.

▲ 체중 늘었다면 생활패턴 점검하고 고단백 위주 식사
아이가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엄마도 지치기 마련이다. 부모가 같이 놀아주는데 한계가 있고 집에 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어쩔 수 없이 게임을 하거나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이 늘어난다. 게다가 유치원과 학교에서 먹던 규칙적인 식사와는 달리 집에서는 식사시간이 불규칙할 수 있고 간식과 군것질 비율이 늘어나면 아이들의 신체 밸런스가 무너지고 부쩍 살이 찌기도 한다.

그러나 아이들이 살이 쪘다고 어른처럼 식이요법을 병행한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우선,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바로잡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아이의 기상시간과 수면시간을 규칙적으로 정비하고 식사도 되도록 매일 비슷한 시간에 할 수 있도록 부모가 신경 써야 한다. 오후 7시 이후에는 수면패턴을 교란할 수 있는 전자기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TV 시청, 휴대폰과 컴퓨터 사용 등은 가족들이 모두 자제해야 아이도 따라할 수 있다.

야식도 삼가야 한다. 자기 전 늦은 시간에 간식을 먹으면 소화기에 부담을 주고 숙면을 취할 수 없으며 아이의 성장에도 방해가 된다. 살이 쪄서 고민인 아이라면 식사 시에 탄수화물보다는 참치, 연어 등 고단백 음식이 비율을 늘리는 것이 좋다. 간식으로는 과자나 음료 대신 귤, 딸기 등의 과일이나 호두, 캐슈넛, 아몬드 등 적당량의 견과류를 추천한다.

▲ 개학 위해 소화기 기운 보충하고 미리 체력 다져야
실내생활만 하게 되면 소화기의 기운과 체력이 떨어질 수 있다. 4월 개학이 시작되기 전 체력과 면역력을 보강해야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다. 한방에서는 집에서 활동량이 없는데도 피곤하다고 하고 짜증이 늘며 밥을 잘 먹지 않는 아이에게 인삼, 황기, 녹용 등의 약재로 소화기 기운을 북돋아주기도 한다.

또한 학습을 위한 체력과 집중력이 필요한 아이에게는 공진단 처방을 통해 기운 보충과 순환, 집중력 강화를 돕는다. 반대로 체중이 늘어 걱정인 아이라면 갈근, 방풍, 창률 등 몸의 순환을 돕고 노폐물을 배출시켜주는 약재로 한약을 처방할 수 있다.

도움말 : 함선희 원장(부천신중동 함소아한의원)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3-20 16:49:18 수정 2020-03-20 16:49:18

#함소아한의원 , #입맛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