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4월 6일 개학 연기 가능성…30~31일 발표 예상

입력 2020-03-27 17:37:33 수정 2020-03-27 17:37: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전국 유치원 및 초중고교 개학을 추가 연기할지 여부를 이달 30~31일 중 발표한다.

27일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설명하는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4월 6일 휴업을 종료할지, 아니면 휴업을 연장할지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휴업이 연장돼 개학이 연기되면 학교 수업은 원격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이날 국무총리실과 교육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부터 4월6일 개학에 대한 국민 여론을 알아보는 여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여론 조사는 학부모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각각 진행 중이다.

학부모 대상 여론 조사는 각 교육청별로 의견을 수렴하는 중이다. 교육청은 개학 찬반과 함께 찬성할 경우 그 이유를 적고, 반대한다면 개학 시기는 언제가 좋을지 적어달라고 질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학 반대 학부모에게 적절한 개학 시점을 묻는 보기로는 '법정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을 때까지 감축한 뒤 개학', '코로나19 종식 후 개학', '온라인 개학' 등을 제시했다.

한편 지역사회 일반시민을 대상으로는 행안부가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정부는 앞서 개학을 세 번째로 연기하면서 '개학으로 학교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던 바 있다. 이에 맞춰 4월 6일 개학 계획에 지역사회가 동의하는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한 설문이다.

4월6일 개학 여부는 정 총리가 28일 교육감들과 진행하는 화상회의에서 얼마간 가닥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3-27 17:37:33 수정 2020-03-27 17:37:33

#개학 , #연기 , #발표 , #온라인 개학 , #코로나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