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4월 9일부터 등교 대신 '온라인 개학'

입력 2020-03-31 09:20:39 수정 2020-03-31 09:20: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 초중고 개학이 기존 4월 6일에서 사흘 늦춘 9일부터 온라인으로 시행된다.

3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개학안을 공식 발표했다.

정세균 총리는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온라인 학습을 위해)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초반에는 온라인 도입으로 인해 교육 현장에서 혼란이 생길 수 있음을 고려한 발언을 덧붙였다.

또한 정부는 올해 수능에 있어서도 일정 연기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3-31 09:20:39 수정 2020-03-31 09:20:39

#개학 , #온라인개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