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결혼 왜 미루나…男 ‘주거 불안정’ 女 ‘독신 여유’

입력 2020-04-15 10:30:01 수정 2020-04-15 10:3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을 하지 않거나 미루는 이유로 남성은 주거 불안정을, 여성은 독신의 여유로움과 편안함을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가 발표한 '저출산ㆍ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심층 조사 체계 운영' 정책 현안 보고서에서 19∼49세 미혼 청년층 9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31.0%는 '주거 불안정'을 결혼을 연기하거나 하지 않는 이유로 들었다.

이어 '불안정한 일자리'(27.6%), '독신의 여유로움과 편안'(26.2%), '적절한 결혼 상대 부재'(8.1%), '바쁜 업무'(4.9%) 등 순이었다.

특히 미혼여성은 '독신의 여유로움과 편안함'(31.0%)을 첫손에 꼽았지만, 미혼남성은 '주거 불안정'이 35.0%로 가장 많아 남녀 간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미혼남성은 '불안정한 일자리'(28.8%)가 '주거 불안정' 다음으로 높았으나, 미혼여성은 '독신의 여유로움과 편안함' 다음으로 '불안정한 일자리'(25.9%)와 '주거 불안정'(25.5%)이 비슷한 수준이었다.

최종 학력에 따라서도 달랐다. 고졸 이하의 경우 '독신의 여유로움과 편안함'이 31.5%로 가장 높게 나왔고, 그다음이 '불안정한 일자리'(28.3%)로 나타났지만 대졸의 경우는 '주거 불안정'(32.7%)이 가장 높고, 이어 '불안정한 일자리'(28.0%) 순이었다.

대학원 이상에서는 '주거 불안정'이 38.9%로 매우 높고, '적절한 결혼 상대 부재'와 '독신의 여유로움과 편안함'이 각각 19.4%로 동일하게 나타났다.

경제활동에 따라서는 취업한 경우 '주거 불안정'(34.1%)에 대한 이유가 가장 컸지만, 취업하지 않는 경우는 '불안정한 일자리'(33.1%)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15 10:30:01 수정 2020-04-15 10:30:01

#불안정 , #결혼 , #주거 불안정 , #독신 여유 , #결혼 상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