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 식용 부적합 달걀 유통·판매행위 집중수사

입력 2020-04-25 09:00:07 수정 2020-04-25 09:00: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오는 27일부터 5월 8일까지 식용부적합 달걀 유통 판매 행위를 집중적으로 수사한다고 24일 밝혔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올해 3월 달걀(특란 30개)의 소비자가격은 5,275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11.6% 상승했다.

수사 대상은 식용란수집판매업, 알가공업, 식용란선별포장업 등 도내 계란 유통판매업소와 달걍 사용이 많은 식품제조가공업(빵류), 일반음식점 등 360여 곳이다.

수사 내용은 ▲무허가 및 미신고 영업행위 ▲껍질이 깨지거나 부패․변질해 식용에 부적합한 달걀 유통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행위 ▲보존 및 유통기준(냉장·냉동 온도 준수) 위반 행위 ▲선별포장장을 거치지 않은 달걀을 가정용으로 유통․판매하는 행위 등이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달걀가격 상승과 가정용 달걀의 선별포장장 의무화로 불법 식용란 유통행위 가능성이 높다”며 “도민의 안전을 외면하고 경제적 이익만을 노리는 업체들의 식용란 불법 유통·판매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25 09:00:07 수정 2020-04-25 09:00:07

#경기도 , #식용 , #달걀 , #식용부적합 달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