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돌봄쿠폰, 동네마트서 가장 많이 사용했다

입력 2020-05-12 09:30:01 수정 2020-05-12 11:09: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료= 보건복지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정부가 지급한 아동돌봄쿠폰 돌봄포인트의 72%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아돌돌봄쿠폰 돌봄포인트의 실제 사용처가 대부분 동네마트, 일반음식점 등 코로나19로 직접 피해를 받은 업종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 4월 13일 아동돌봄쿠폰을 받은 183만명의 보호자가 4월 30일까지 소비한 업종을 대상으로 8개의 카드사로부터 받아 분석한 결과다.

돌봄포인트 9445억원의 43.5%인 4100억원은 지역에서 직접 소비됐다. 쿠폰 소비처는 동네마트가 37.9%(1559억원)로 가장 많았고 일반음식점 16.9%(697억원), 의류·잡화 8.7%(356억원), 병원·약국 8.5%(351억원) 등 4개 분야가 전체 소비의 72%(2963억원)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주유소, 커피숍, 이·미용, 여가 및 레저, 베이커리, 학원 등이 주요 사용처로 분석됐다.

보건복지부 성창현 아동복지정책과장은 “이번 아동돌봄쿠폰이 아동 양육 가구의 경제적 어려움을 완화하고, 지역경제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는 등 정책 취지가 잘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5-12 09:30:01 수정 2020-05-12 11:09:45

#동네마트 , #아동 , #아동돌봄쿠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