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코로나19 불안하지만 고3 예정대로 오는 20일 등교 수업

입력 2020-05-17 22:04:09 수정 2020-05-17 22:04: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육부가 초·중·고교 등교 수업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7일 오후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 대비 학생 분산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오는 20일 고3을 시작으로 고2와 중3, 초1~2학년 및 유치원은 오는 27일에, 고1과 중2, 초3~4학년은 6월 3일, 마지막으로 6월 8일에는 중1과 초5~6학년이 등교한다. 기존 일정이 그대로 유지된 것.

박백범 차관은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들과 협의한 결과, 코로나19 종식이 불확실하고 가을부터 2차 대유행 가능성이 있어 등교 수업을 무기한 연기하기보다는 철저한 방역을 하며 등교를 해야 한다고 봤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고3의 경우 사회에 진출하거나 상급학교로 진학하는 마지막 단계고, 취업을 목전에 둔 특성화고생이나 대회 실적이 필요한 예술 및 체육 분야 학생은 학교 지도가 더 절실한 상황이다. 이들이 자기 꿈을 찾아 준비하도록 학교가 도움을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용산구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으로 인해 등교 시 2차 감염을 우려하는 일부 시각에 대해서는 학교 구성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달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생 및 교직원, 원어민 보조교사는 총 51명이었으며,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다만 각 학년별로 등교하기 시작하면 학교 내 밀집도가 상승하기 때문에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운영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5-17 22:04:09 수정 2020-05-17 22:04:09

#코로나19 , #등교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