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당뇨약 31품목서 발암물질 검출…제조·판매 중지

입력 2020-05-26 09:30:02 수정 2020-05-26 09:31: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당뇨병 치료제인 '메트포르민'의 국내 유통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해 검사한 결과, 31품목에서 인체 발암 추정 물질이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의 제조·판매를 잠정적으로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하도록 조치했다.

메트포르민은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 혈당조절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는 당뇨병 환자의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 성분이다.

검출된 발암물질은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으로, WHO 국제 암연구소(IARC) 지정 인체 발암 추정물질(2A)이다.





단, 식약처 관계자는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된 31품목에 대한 인체영향평가 결과, 추가로 암이 발생할 가능성은 ‘10만명 중 0.21명’으로 해당 제품을 복용한 환자의 추가 암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면서 "환자들은·약사 상담 없이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5-26 09:30:02 수정 2020-05-26 09:31:42

#발암물질 , #당뇨약 , #발암물질 검출 , #판매 중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