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확진자 서울아산병원 다녀가…병동 일부 폐쇄

입력 2020-06-05 17:23:34 수정 2020-06-05 18:00: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다음날 서울아산병원을 방문한 환자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서울아산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병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일부 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

이번에 확진을 받은 69세 남성 A씨는 지난 4일 오전 외래 진료를 받으러 서울아산병원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진료 대기 중이던 환자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병원 측은 곧장 이 남성을 격리시켰다.

다행히 A씨는 진료 전에 확진 결과가 나와 의사와의 접촉은 없었다.

서울아산병원은 A씨의 동선을 따라 신관 1층, 채혈실, 심전도실, 외래촬영실, 금강산 식당 등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또한 A씨가 장소를 옮기면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직원을 비롯해 이들과 접촉한 다른 직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6-05 17:23:34 수정 2020-06-05 18:00:40

#서울아산병원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