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적 마스크 공급 내달부터 중단…시장 원리로 돌아간다

입력 2020-06-15 09:35:24 수정 2020-06-15 09:35: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내달부터 보건용 마스크 공적 공급을 연장하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부터는 마스크 공급을 민간 유통으로 전환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세균 총리는 "공적 의무공급비율을 낮춰 생산업체가 여름용 마스크 생산을 확대하고, 국내 수급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수출할 수 있는 길도 열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마스크의 공적 공급제도를 도입한지 네 달이 되어간다. 6월 고시 만료를 앞두고 국민 여러분의 관심이 많다. 그동안 생산량이 크게 늘고, 재고도 많이 확보했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유통에 대해 "마스크 수급을 어떻게 할 것인지, 민간 쪽에 푸는 물량을 어느 정도 배정할 것인지 혹은 그와 함께 가격에 대해서는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등이 담기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6-15 09:35:24 수정 2020-06-15 09:35:24

#공적마스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