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무급휴직자에 최대 150만원…오늘부터 접수

입력 2020-06-15 10:06:05 수정 2020-06-15 10:06: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급휴직자에게 최대 150만원씩 지급하는 '무급휴직 신속 지원 프로그램' 지원금 접수가 오늘(15일)부터 시작된다.

코로나19사태에 대응해 지원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가 4월 발표한 고용안전 특별대책에 포함된 것이다. 일정 요건을 갖춘 무급휴직자에게 월 50만원씩 최장 3개월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4월 말 여행업 관광숙박업 등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업종을 대상으로 해당사업을 진행해 왔으나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일반 업종에 대해서도 확대 적용키로 했다.

1개월 이상 유급휴직을 하고 다음 달 1일 이후 30일 이상 무급휴직을 하는 사업장의 사업주는 무급휴직 계획서, 노사 합의서, 노동자 개인별 동의서 등을 고용보험 웹사이트나 고용복지센터로 제출하면 된다. 매출액 30% 이상 감소, 재고량 50% 이상 증가 등을 입증할 서류도 내야 한다.

지원 대상 노동자는 고용보험 자격을 올해 2월 29일 이전에 취득한 사실이 입증돼야 한다. 3월 이후 고용보험 자격을 취득한 노동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자에게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하는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을 중복해 받을 수는 없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15 10:06:05 수정 2020-06-15 10:06:05

#무급휴직자 , #고용보험 자격 , #무급휴직신속지원프로그램 , #코로나19 , #고용노동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