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저출산 출구전략 모색…지역 실정 맞는 사업 선정

입력 2020-06-15 14:22:01 수정 2020-06-15 14:2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2020년 인구감소 및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에 10개 자치단체를 선정했다.

지역 인구 감소 위기에 대응하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고자 마련된 이번 사업은 자치 단체가 지역 실정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추진할 수 있도록 거점 공간 조성을 지원한다.

행안부는 지난 2016년부터 54개 자치단체에 총 959억 원을 투입했다. 이에 청년 창업과 일자리 마련, 공동체 활성화, 출산과 보육과 돌봄 서비스 통합지원 등 주민주도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올해는 총 8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 공모에서는 저출산 대응분야 사업선정에 ‘인구감소지역 공모 할당제’를 적용, 5개 지자체 중에서 3개가 인구감소지역으로 배정됐다. 인구감소 대응분야 5개 지역을 포함하면 총 8개가 인구 감소지역이다.

선정된 사업의 주요 내용을 보면 경남 거제시는 지역 돌봄 수요 해소를 위해 생활 SOC사업과 연계해 아주잘키움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가족센터, 가정치유센터 등 육아와 돌봄 그리고 가정까지 원스톱 서비스 제공을 위한 통합거점센터 ‘가가호호 다올센터’를 건립한다.

전남 강진군은 농촌 보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도시재생 인정사업과 연계해 공동육아나눔터, 맘카페, 야간돌봄실, 장난감도서관 등 육아 원스톱 지원이 가능한 맘(mom) 편한, 우리 아이 돌봄종합지원센터를 조성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6-15 14:22:01 수정 2020-06-15 14:22:01

#행정안전부 , #저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