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전 코로나 확진자 3명 발생…목사부부 등

입력 2020-06-16 10:49:30 수정 2020-06-16 10:49: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대전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49명으로 늘었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47·48번 확진자는 서구 갈마동에 거주하는 60대 부부다. 47번 확진자는 남자목사이고, 48번 확진자는 목사의 배우자다.

이들 부부는 아내의 증상이 먼저 발현됐고, 15일에 남편과 함께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부는 지난 14일 갈마동 교회에서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으며,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병원, 약국, 식당, 카페 등을 방문했다.

49번 확진자는 서구 복수동에 거주하는 60대 주부로, 15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49번 확진자는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괴정동에 있는 다단계 판매 제품 설명회와, 식당, 미용실 등을 방문하고 기차편을 이용해 서울 동작구와 논산 등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들은 충남대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대전시는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들에 대해 우선 자가격리 조치하고, 방문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소독을 마쳤거나 실시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16 10:49:30 수정 2020-06-16 10:49:30

#코로나 , #확진자 , #대전 , #대전 코로나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