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초등생에 '속옷빨래' 숙제 낸 울산 교사 검찰 송치

입력 2020-06-22 10:53:10 수정 2020-06-22 10:53: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등학교 1학년 제자들에게 팬티 빨기를 과제로 내고 부적절한 표현을 일삼아 파문을 일으켰던 울산의 한 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울산지방경찰청은 22일 울산 모 초등학교 A교사를 불구속 기소 의견을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받는다.

A씨는 학생들에게 속옷 세탁 과제를 내주고, 과제 사진과 자기 소개 등에 '섹시팬티','공주님 수줍게 클리어','매력적이고 섹시한 00'등의 댓글을 달았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달 29일 A교사에게 품위 유지와 의무 위반으로 '파면'처분을 내린 바 있다.

A교사는 논란 이후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자신을 향한 비판 댓글에 대해서는 마녀사냥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22 10:53:10 수정 2020-06-22 10:53:10

#속옷빨래 , #초등생 , #울산 , #교사 , #검찰 , #울산 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