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식자재 관리 부실이 원인인 듯"

입력 2020-08-05 16:31:02 수정 2020-08-05 18:00: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찰은 경기도 안산의 모 사립유치원에서 발병한 집단 식중독의 원인을 부실한 식자재 관리에서 비롯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5일 경찰 관계자는 "식중독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점에 미루어 유치원 측의 식자재 공급과 보관, 조리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식중독 발병 원인에 대한 의학적 요소에 근거해 이같이 추정했다고 밝히면서, "다만 정확한 식자재 관리 부실의 원인을 밝혀내려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6월 12일 경 해당 유치원에서 첫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이후 원생 118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이들 중 16명은 합병증인 용혈성 요독 증후군(햄버거병) 진단을 받고 투석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학부모들은 식품위생법 위반과 업무상과실치상 등 혐의로 유치원 원장을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 3일 원장을 상대로 10시간 가량 집중 조사를 벌였다.

유치원 원장은 경찰에서 "(식자재 관리 등 문제라는) 수사기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총괄하는 입장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보건당국은 집단 식중독을 일으킨 원인균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일부 보존식이 사라진 상태여서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A 유치원을 건물매입형 공립 유치원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05 16:31:02 수정 2020-08-05 18:00:32

#유치원 , #식중독 , #식자재 , #안산 , #집단 식중독 , #안산 유치원 , #유치원 원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