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육부, 비수도권에도 등교인원 2/3 유지 권고

입력 2020-08-19 15:15:01 수정 2020-08-19 15: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 학교에도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 수준으로 유지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19일 유은혜 교육 부총리는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영상회의를 열고 "8월 11일 이후 일주일 동안 발생한 확진 학생·교직원의 수가전체 누적 확진자의 39%를 차지할 정도로 확산 속도가 무서운 상황"이라면서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수도권 이외 지역이라 하더라도 다음달 11일까지 학교 밀집도를 적어도 3분의2 수준으로 낮춰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교육부는 서울과 경기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수준으로 학생 밀집도를 유지하도록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 간 전국에서 학생 65명, 교직원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전체 74명의 77%인 57명의 확진자가 서울과 경기에 집중됐다. 부산을 비롯한 여러 시도에도 17명이 발생했다.

교육부는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에 따라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300인 이상 대형학원 등을 대상으로 교육청과 지자체가 합동으로 점검단을 꾸려 운영 점검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개학 사흘 전부터 자가진단 설문조사를 재개하고, 개학 후 학교 단위로 1~2주간 특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해 학생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19 15:15:01 수정 2020-08-19 15:15:01

#비수도권 , #등교인원 , #교육부 , #비수도권 학교 , #경기지역 학교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