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산교육청, 모든 초·중·고 교실에 와이파이 구축

입력 2020-09-01 09:15:01 수정 2020-09-01 09: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올해 모든 초·중·고 1만774개 교실에 무선망(Wifi)를 구축한다고 31일 밝혔다. 또한, 각급 학교의 원활한 원격 수업을 위해 노후된 교원용 컴퓨터를 교체하고 공공 플랫폼 인프라와 콘텐츠를 지원한다.

시교육청은 최근 시의회에 제출한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미래교육을 위한 예산 284억원을 편성했다.

구체적으로는 △초·중·고 무선망 구축 202억원 △교원 노후 기자재 교체 64억원 △원격교육 공공 플랫폼 인프라 지원 9억6000만원 △폰트 및 콘텐츠 저작권 지원 3850만원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선도학교 운영 7억원 △빅데이터 기반의 교수·학습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 1억원 등이다.

시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의 병행에 대비해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선도학교 22교를 운영하며 부산형 블렌디드(온·오프라인 혼합) 러닝 교수학습 모델을 개발한다. 이들 학교 학생에게는 태블릿PC를 지원한다.

아울러 개별 학생들의 수준과 진도, 적성 등을 고려한 학생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교수·학습 플랫폼 구축 시범 사업도 펼칠 예정이다.

김석준 교육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교육환경도 크게 바뀔 것이다"며 "미래 교육환경 변화에 필요한 사항들을 빠짐없이 파악해 선제적으로 준비 및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9-01 09:15:01 수정 2020-09-01 09:15:01

#부산교육청 , #와이파이 , #교실 , #무선망 구축 , #온라인 콘텐츠 , #러닝 교수학습 , #원격 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