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 광주시, 결식아동급식카드 사용처 확대

입력 2020-09-03 13:32:33 수정 2020-09-03 13:51: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광주시



경기 광주시는 관내 모든 일반음식점에서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2일 밝혔다.

아동급식카드는 부모의 실직 및 맞벌이로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 아동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지원으로, 그동안 제휴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사용 가능한 음식점을 찾아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경기도는 이러한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 비씨(BC)카드사와 협의를 거쳐 비씨(BC) 가맹 일반음식점에서도 아동급식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에 따라 시내 231개소에 불과하던 아동급식카드 일반음식점 사용처가 3천800여 개소로 확대돼 아동들의 식당 이용이 좀 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는 1천344명의 결식우려 아동에게 급식을 지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격일 및 격주 등교에 따라 학기 중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에게 중식을 추가로 지원하는 등 아동들의 결식을 예방하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9-03 13:32:33 수정 2020-09-03 13:51:05

#결식아동급식카드 , #사용처 , #경기 , #광주 , #결식아동급식카드 사용처 , #경기 광주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