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중국, 이번엔 '브루셀라병'…3천여명 감염

입력 2020-09-16 13:48:49 수정 2020-09-16 13:50: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중국 서북부간쑤(甘肅)성에서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공장의 부주의로 3천여 명이 감염됐다.

16일 중국매체 신경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간쑤 성 란저우 시에 있는 중국 농업과학원 산하 수의연구소와 백신 공장에서 브루셀라병이 집단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브루셀라병은 소와 양 등의 가축에서 사람으로 전염돼는 인수 공통 전염병이다. 사람의 경우 감염시 발열, 두통 등의 증상을 보이며, 치사율은 2%이하지만 방치 시 척추염이나 골수염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란저우 시 당국이 이달 14일까지 란저우 주민 2만1천847명을 검사해 조사한 결과 3천245명이 브루셀라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번 감염은 중무(中牧)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이 지난해 7~8월 동물용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 과정에서 사용 기한이 지난 소독약을 쓰면서 발생했다.

소독약 문제로 생산·발효 시설에서 나온 폐기물이 제대로 살균되지 않았고, 브루셀라균이 포함된 폐기물이 에어로졸 형태로 외부로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9-16 13:48:49 수정 2020-09-16 13:50:04

#중국 , #브루셀라병 , #감염 , #브루셀라병 백신 , #동물용 브루셀라병 , #브루셀라병 확진 ,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