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제천시, 셋째아 출산축하금 '2천만원' 파격 인상

입력 2020-09-19 09:00:01 수정 2020-09-19 09: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제천시 제공



충북 제천시가 내년부터 2년간 기존에 지원하던 셋째 출산축하금을 5백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인상해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제천시의 인구늘리기 '012프로젝트'에 따른 것으로, 0세 아동(만 1세 미만) 1천명이 2년 이내에 제천의 인구가 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 8월 기준 제천의 0세 아동은 571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670명)보다 99명이 줄어드는 등 출산 감소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시는 지난 7월 012 프로젝트의 첫 사업으로 아이돌봄 지원사업 확대를 발표한 바 있다.

아이돌보미가 가정을 찾아가 만 12세 이하 아동을 돌보는 시간제 일반형 서비스의 정부지원시간(연 720시간) 초과분에 대해 내년부터 시비를 지원해 시간제한을 없앤다는 내용이다.

이에 더해 시는 지난 11일 공무원 출산장려 난상토론회에서 '3세 미만 자녀 가정 가사서비스 제공'이 최우수 제안으로 채택됨에 따라 아이돌봄 서비스를 다시 한번 개편하기로 했다.

시는 24개월 미만 아동의 경우 종합형 서비스 본인부담금(시간당 2천970원)을 전액 시비로 지원하고 가사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상천 시장은 "출산·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는 등 양육 친화적인 사회 분위기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9-19 09:00:01 수정 2020-09-19 09:00:01

#제천 , #출산 , #공무원 출산장려 , #충북 제천시 , #출산장려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