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해 6월 기준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최고·최저가는?

입력 2020-10-05 13:34:08 수정 2020-10-05 13:34: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에 있는 산후조리원 중 가장 비싼 곳과 저렴한 곳은 얼마나 차이가 날까?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507개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신생아 1명을 동반하고 2주 동안 산후조리원에 입소할 경우 최고 2600만원, 최저 55만원이 들었다.

이용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시 강남구에, 가장 저렴한 곳은 경상남도 창원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곳 사이의 비용 격차는 47.3배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산후조리원의 일반실 평균 이용요금은 228만원이었으며, 특실 평균 이용 요금은 292만원이었다.

특실과 일반실이 제일 비싼 곳은 10곳 중 9곳이 서울시 강남구였으며, 나머지 1곳은 서울시 서초구 소재였다. 서울시 강남구 산후조리원의 평균 비용은 일반실 641만원, 특실 1186만원이었다.

남인순 의원은 "절반 이상의 산모가 산후조리원 경비지원을 필요한 정부정책으로 꼽는다"면서 "공공산후조리원은 비교적 저렴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열악한 출산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남 의원은 "공공산후조리원의 3분의 2가 광역 지방자치단체에서 설치하고 있음에도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및 운영 주체에서 배제하고 있어 '모자보건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10-05 13:34:08 수정 2020-10-05 13:34:08

#산후조리원 , #공공산후조리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