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서 초등학생 4명 행방불명…경찰 수사 나서

입력 2020-10-07 09:51:01 수정 2020-10-07 09:5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적으로 초등학생 4명이 행방불명 상태인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오늘(7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교, 중학교에 7일 이상 장기 결석해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학생은 지난 8월 말 기준 57명으로, 이 중 47명은 소재가 곧바로 확인됐으나

충남(2명), 부산(1명)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3명은 소재가 불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5명은 각자 사정으로 부모 등과 해외에 있고, 2명은 상습적으로 가출하는 중학생으로 추적 결과 소재가 파악됐다.

또한 최근 초등학교, 중학교 예비소집에 불참에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학생은 402명으로, 이 중 384명은 소재가 곧바로 확인됐다.

나머지 18명 중 17명은 해외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1명은 여전히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박 의원은 행방불명된 이들 4명의 아이들은 부모 역시 연락이 끊긴 상태여서 사건·사고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경찰, 교육 당국, 외교부 등 관계 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해 아이들을 찾아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휴교를 고려하면 관계 기관들이 역량을 모으지 않을 경우 소재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0-07 09:51:01 수정 2020-10-07 09:51:01

#초등학생 , #행방불명 , #경찰 수사 , #실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