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집콕' 좋은 점은? 초등생 55.2%, "취미시간 여유 있는 것"

입력 2020-10-15 15:00:01 수정 2020-10-15 15: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로 집콕 생활이 새로운 교육환경으로 바뀌고 있다. 이러한 비대면 비접촉 사회가 일상이 되어가는 요즘, 초등학생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서울시가 조사는 지난 9월 14일부터 21일까지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의 어린이기자(서울시 초등학교 3~6학년생, 227명 답변)를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 ‘집콕 생활을 하며 가장 안 좋은 점’으로 어린이기자 42.6%가 친구를 못 만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중 24.2%는 움직이지 않아서 살이 찐 것, 16.2%는 온라인 수업이 싫고 학습 능력이 떨어진다고 답했다.

보호자에게 잔소리를 많이 듣는다는 응답은 9.6%를 차지했다. 기타 의견으로는 규칙적인 생활을 못하고, 다양한 체험활동을 못하며, 외출을 못해 답답하다는 등의 의견이 있었다.

친구 만나기가 어려운 이 시기에 친구 사귀는 방법으로 김효리 어린이기자(연은초 6)은 “손 편지를 쓰는 일이 흔하지 않지만 친구와 편지를 주고받으며 서로를 알아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정예나 어린이기자(대조초 6)는 “친한 친구의 친구를 소개받으면 좀 더 쉽게 친해질 수 있다. 교환일기를 쓰면서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고, 가끔 등교할 때 교환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자료= 서울시 제공



반대로 ‘집콕 생활을 해보니 좋은 점’으로 어린이기자 55.2%가 취미활동 등 시간을 여유있게 쓸 수 있다는 점, 22.4%는 늦잠을 잘 수 있어 좋다고 답했다. 공부 스트레스가 줄었다는 답변과 게임, 웹툰 등을 더 할 수 있어서 좋다는 답변은 각각 7.9%를 차지했다.

‘집콕 생활을 하며 나는 ○○의 달인이 되어 ○○를 할 수 있게 됐냐’는 주관식 질문에, 정지현 어린이기자(인헌초 4)는 “스트레칭 달인이 되어 앞돌기, 옆돌기를 할 수 있다”, 김민국 어린이기자(초당초 6)는 “컴퓨터 달인이 되어 코딩을 할 수 있게 됐다. 온라인 수업 으로 컴퓨터를 자주 하다 보니 동생도 가르쳐 줄 수 있다" 고 답했다.

코로나19 전과 후를 비교할 때 달라진 점이 무엇인지 묻는 주관식 질문에 이도연 어린이기자(석계초 5)는 “잠자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바뀌었다. 늦잠을 자면 얼굴이 퉁퉁 부어서 두꺼비가 되어 일어난다”라고 말했다.

이선정 어린이기자(도곡초 6)는 “마스크에 익숙해졌다. 처음에는 KF80만 써도 답답했는데 지금은 KF94를 쓰고도 뛰어다닐 수 있다”, 이윤아 어린이기자(고원초 5)는 “걱정 없이 밖에 나가는 것도 감사해야 하는 구나”라고 답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0-15 15:00:01 수정 2020-10-15 15:00:01

#취미시간 , #초등생 , #집콕 , #코로나 초등학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