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가 '움직이는 공원'을 배달해드립니다

입력 2020-10-19 18:00:01 수정 2020-10-19 18: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언제 어디든 이동이 가능한 화분에 나무와 초화류를 심은 '움직이는 공원'을 만들었다고 19일 밝혔다.

‘움직이는 공원’은 장소 제약이 없는 새로운 형태의 공원서비스로,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앞, 보도, 광장, 공터 등 인구 유동량이 많지만 콘크리트나 아스팔트 때문에 나무를 직접 심거나 심을 공간이 마땅치 않은 다양한 장소에 바닥공사 없이 설치할 수 있다.

또한 크레인이나 지게차를 이용해 각종 행사시 잠시 위치를 옮기거나 필요한 장소로 이동시킬 수도 있다. 장소별 특성에 맞게 재배치해 특색 있는 공간으로 재창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장소에 따라 의자 같은 휴게시설을 조합해 도심 속 녹지쉼터를 제공할 수 있다.

시는 ‘움직이는 공원’을 통해 ▴그늘쉼터 제공 ▴도심 열섬현상 완화 ▴미세먼지 감소 ▴도심경관 개선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작년 10개 이어 올해 ‘움직이는 공원’을 6개 추가 설치했다. 작년에는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등 도심을 중심으로 설치했다면 올해는 버스환승센터, 지하철역 앞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확대 설치했다.

올해 설치한 6곳은 ▴성북구 정릉동 966 보도 앞(길음뉴타운 10단지 아파트 앞) ▴율현공원(강남구 밤고개로 21길91) ▴은평구 DMC역 앞 ▴은평구 수색역 앞 ▴구로구 신도림테크노공원 앞 버스환승구역 ▴금천구 말미사거리앞 광장(독산동 1008-1)이다.

서울시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움직이는 공원’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께 치유와 휴식의 공간으로 즐겨 찾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0-19 18:00:01 수정 2020-10-19 18:00:01

#서울 , #공원 , #움직이는 공원 , #화분 , #서울 공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