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강남구 대치동 영어보습학원서 7명 확진

입력 2020-12-01 09:15:01 수정 2020-12-01 09: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영어보습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7명이 나왔다.

1일 강남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이 학원의 강사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이틀 간 중학생인 수강생 6명이 추가 확진자로 분류됐다.

방역 당국은 처음 확진된 강사의 수업을 닷새간 들은 학생 37명을 검사했으며, 이 중 확진 판정을 받은 6명을 제외한 31명은 음성 판정이 나와 자가 격리토록 했다.

확진된 6명은 대부분 최근에 학교에 나가지 않았으나 1명은 등교한 것으로 파악돼 방역당국이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01 09:15:01 수정 2020-12-01 09:15:01

#영어보습학원 , #강남구 , #대치동 , #확진 , #강남구 대치동 , #추가 확진자 , #확진 판정 , #코로나19 학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