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능 응시생 중 코로나19 확진 37명·자가격리 430명

입력 2020-12-02 16:20:02 수정 2020-12-02 16:2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체 응시생 49만3000여명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는 37명, 자가 격리자는 430명으로 집계됐다.

자가 격리 대상자 430명 중 올해 수능을 미응시하기로 결정한 26명을 제외한 387명은 전용 시험장 배정을 완료한 상태이며 17명은 2일 중 배정을 마칠 예정이라고 교육부는 밝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일 ‘2021년도 수능시험 준비상황’ 브리핑을 통해 자가 격리 수험생은 113개 시험장 583개 시험실에서 수능을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험생들은 1인 1실 혹은 2인이나 4인 1실을 사용하며 2m이상 거리두기를 하고 KF94 이상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시험을 본다.

확진 판정을 받은 37명의 경우 2명을 제외한 35명이 전국 거점 병원 25곳과 생활치료센터 4곳에서 응시한다.

박백범 차관은 “수능 직후인 12월 1~2주에는 수도권 대학에 전국의 수험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대학별 평가가 지역 감염의 위험 요인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수험생들은 무엇보다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국민 여러분께서도 부모의 마음으로 생활방역 수칙 준수와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12-02 16:20:02 수정 2020-12-02 16:20:02

#수능 ,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