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 등하굣길 시야 방해 1위는 '주정차 차량'

입력 2020-12-02 17:40:01 수정 2020-12-02 17:4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등하굣길 어린이의 시야를 가려 안전을 위협하는 방해물 1위는 주정차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디지털재단은 '어린이 눈높이에서 바라본 통학로 교통안전' 보고서를 2일 공개했다. 이는 은평구 초등학교 1~3학년 어린이 24명에게 구글글래스와 액션캠을 씌워 실제 통학로를 걷는 모습을 촬영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서울시 어린이들은 등하굣길에서 평균 15.4초마다 시야 방해물을 마주쳤고 어린이 1명의 시야를 가리는 방해물 수는 평균 57.8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가장 많이 마주친 방해물은 주정차 차량으로, 전체 방해물의 45.8%를 차지했다. 이어 벽(24.5%), 기둥(12.5%), 오토바이(5.6%) 순이었다.

또 어린이의 보행 양태를 분석한 결과 어린이들은 횡단보도가 아닌 차로로 이동하는 등 보도를 벗어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디지털재단은 이번 연구 결과를 은평구 어린이 통학로 안전문제 서비스 모델을 만드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02 17:40:01 수정 2020-12-02 17:40:01

#등하굣길 , #어린이 , #주정차 , #차량 , #어린이 등하굣길 , #주정차 차량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