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 걸렸던 산모의 아기들, 항체 갖고 태어나"

입력 2020-12-20 09:00:04 수정 2020-12-20 09:00: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던 산모가 낳은 아기들이 코로나19 항체를 갖고 태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 산부인과 연구 네트워크는 임신 중 코로나19에 걸렸다 완치된 임산부 16명을 추적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 결과 발표 시점까지 태어난 아기 5명 모두 항체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엄마에게서 아기에게 전이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아마도 엄마의 항체가 아기에게 전달됐을 것"이라며 "아기들의 항체 수치가 다양한 가운데 출산이 임박해 코로나19에 감염된 산모의 아기가 항체 수치가 더 높았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것이 어떤 수준의 보호를 제공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면서 아기들이 자라면서 항체 수치가 낮아지는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3∼36세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현지 학술지 AMS 연보에 발표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20 09:00:04 수정 2020-12-20 09:00:04

#코로나 , #산모 , #아기 , #항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싱가포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