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하혈하며 한참을..."코로나 검사결과 기다리던 산모 사산

입력 2020-12-21 11:45:01 수정 2020-12-21 11:52: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출산을 앞두고 하혈을 시작한 산모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제때 응급 수술을 받지 못해 아이를 사산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7일 경기도에 사는 A(30)씨는 출산이 임박하자 그간 진료를 받아온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입원할 예정이었고, 입원 수속을 밟기 전 병원 안내에 따라 미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A씨는 다른 자녀들을 데려다주기 위해 자택으로 돌아갔다.

오후 6시께 자택에서 다시 병원에 갈 채비를 마친 A씨는 갑자기 하혈을 시작했다. 이는 출산 전 태반이 떨어지는 태반 조기박리로 응급수술이 필요한 상태였음이 사후 확인됐으나 당시에는 A씨와 병원이 이같은 상황을 알지 못했다.

A씨는 구급차를 타고 병원에 도착했으나 코로나19 검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라 곧장 응급실에 가지 못했다. 결국 1시간을 더 지체한 뒤에 수술을 받았지만 아기는 숨졌다.

A씨는 "응급 상황이라면 골든타임이 있었을 텐데 병원 바깥에서 하혈하며 오랜 시간을 기다렸다"며 "퇴원 후에도 병원 측으로부터 사과는커녕 그날 일에 관한 설명도 제대로 듣지 못했다"고 했다.

병원 측은 "보건당국 가이드라인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다른 날보다 결과가 늦게 나와 산모는 오후 9시 30분께 최종 음성이 확인됐다"면서 "그날 수술이 예정된 것이 아니어서 장소 확보 등 준비에 시간이 50분 정도 걸렸다"고 밝혔다.

또 "태반 조기박리는 사전에 확인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이날도 급격한 상태 악화가 예측이 안 된 가운데 최선을 다해 수술했으나 아기가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21 11:45:01 수정 2020-12-21 11:52:41

#코로나 , #하혈 , #산모 , #사산 , #코로나 검사결과 , #산모 사산 , #태반 조기박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