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 남편 집 현관문에 '아동폭력범' 거짓메모 붙인 여성

입력 2020-12-24 09:25:02 수정 2020-12-24 09:25: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 남편의 집 현관문에 '아동폭력범이 사는 집'이라는 거짓 메모를 붙인 여성이 벌금형의 집행유예 1년을 선고를 받았다.

23일 인천지법 형사11단독 김이슬 판사는 주거침입 및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39·여)씨에게 벌금 15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전 남편 자택 현관문에 '아동 폭력범·임산부 폭행범이 사는 집, 폭력 전과자가 사는 집'이라는 거짓 내용이 붙인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A씨가 불안 증세로 조울증을 앓는 등 건강이 좋지 않고, 병원 치료를 성실하게 받으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피해자가 의사를 밝힌 점을 고려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24 09:25:02 수정 2020-12-24 09:25:02

#아동폭력범 , #남편 , #여성 , #남편 자택 , #주거침입 , #명예훼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