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현진, "임신·출산 후 경력 공백....자존감 떨어져"

입력 2021-01-26 13:41:25 수정 2021-01-26 16:24: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서현진이 출산과 육아의 과정을 거치며 느꼈던 심정을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서현진이 출연했다. 이날 서현진은 지은지 37년된 아파트 집 정리를 의뢰했다.

최근 출산 후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 서현진은 '신박한 정리' 신청 이유에 대해 "이 집에 내 공간이 하나도 없다. 여자들은 아이를 낳으면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지 않냐. 엄마로서, 40대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야 할 지 고민이 많다. 그래도 아이를 낳고 잘 복귀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한국에서 그게 쉽지 않더라"고 밝혔다.

또 "아이를 낳고 육아를 하며 방송에서 떨어져 있는 동안 내가 이랬었나 싶을 정도로 자존감이 떨어지더라. 이게 바로 출산과 육아로 인한 공백이구나 싶었다"면서 "좋은 엄마로 살고 싶은 게 1번이지만, 방송도 잘 하고 싶은데 이걸 같이 갖고 싶은 건 내 욕심인가 싶더라. 지금은 주부 말고 방송인 서현진으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도, 공간도 없다"고 고백했다.

서현진은 집 정리 후 모아둔 아이의 사진을 보다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아이가 정말 예쁜데 너무 내가 없어지는 것 같아서 조바심도 냈다. '충분히 시간을 보내고 있나'라는 죄책감이 있었다. 그런데 사진을 정리해서 주니 새삼 너무 소중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서현진은 2017년에 결혼해 2019년 11월 득남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26 13:41:25 수정 2021-01-26 16:24:38

#서현진 , #자존감 , #임신 , #출산 , #경력 , #공백 , #방송인 서현진 , #경력 공백 , #신박한 정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