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 2월부터 시작

입력 2021-01-27 09:52:35 수정 2021-01-27 09:52: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는 2월부터 '어린이건강과일 공급사업'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지난 22일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을 위한 운영위원회'를 열고 2월 1일 배를 시작으로 사과, 복숭아, 수박, 멜론, 포도, 감귤 등 제철과일 19종을 총 45회 공급하기로 했다.

올해는 기존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그룹홈, 가정보육 어린이 외에도 다함께돌봄센터까지 공급처를 확대해 대상 어린이가 56만8000명에서 58만3000명으로 늘어난다.

건강과일은 지역에 따라 월요일~목요일 사이 주 1회 배송된다. 어린이집은 공급 방식을 개선해 연중 건강과일을 지원한다.

가정보육 어린이에 대해서는 과일 생산시기에 따라 가정에서 직접 구매가 가능하도록 지역화폐 등으로 지급된다. 새롭게 문을 연 어린이집은 해당 시·군 건강과일 담당부서나 보육 담당부서에서 연중 지원 신청이 가능하다.

아울러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학교급식 중단에 따른 공급처 대체를 위한 '친환경 건강과일 공급 시범사업'을 도입해 3개 시·군을 선정해 2만여 명을 대상으로 토마토, 딸기 등 친환경 과일 150t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27 09:52:35 수정 2021-01-27 09:52:35

#건강과일 , #경기도 , #어린이 , #어린이건강과일 공급사업 , #어린이 건강과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