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학생 80% "원격수업 만족"...교사·학부모 "학습격차 우려"

입력 2021-01-29 10:44:53 수정 2021-01-29 10:44: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로 실시된 원격수업에 대해 학생 10명 중 8명은 만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반면 교사와 학부모 10명 중6~7명은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습격차가 더 커졌다고 우려했다.

28일 교육부는 대구대 김혜숙 교수가 지난해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실시한 '2020 2학기 원격수업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초중고 교사와 초3∼고3 학생, 학부모 등 총 75만2천460명을 대상으로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팝업창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구체적으로 '2학기 개학 이후 학교에서 참여한 원격수업에 얼마나 만족합니까'라는 질문에 만족한다는 학생 비율은 81%로 나왔다. '대체로 만족'한다는 응답이 55.5%, '매우 만족'은 25.5%였다. '불만족'은 19%에 그쳤다.

만족한 학부모 비율도 57.7%로 불만족(42.3%)보다 높게 나타났다. 만족한 학부모는 1학기 51.2%에 비해 6.5% 포인트 증가했다.

원격수업으로 학습 격차가 확대했다는 우려도 컸다. '2학기 개학 이후 원격수업이 학생 간 학습 수준 차이에 변화를 가져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교사의 68.4%, 학부모의 62.8%가 원격수업으로 학습격차가 커졌다고 대답했다.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한 방법으로는 교사는 '학생의 자기 주도적 학습능력 지원'(24.2%)과 '소수 학생 등교를 통한 대면 보충 지도'(17.8%)를 요구했다.

학부모는 ‘주기적인 형성평가 실시 및 피드백 수업’(16.9%)과 ‘수준별 맞춤형 콘텐츠 제공’(16.3%)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종료 이후에도 원격수업 등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수업을 받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교사 69.2%, 학생 56.7%가 '그렇다'며 긍정적으로 반응했지만, 학부모들은 28.4%만 '그렇다'고 답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29 10:44:53 수정 2021-01-29 10:44:53

#원격수업 , #학습격차 , #학부모 , #학생 , #만족 , #교사 , #2학기 원격수업 , #코로나 원격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