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공약 뭐길래…나경영이 되어도 좋다?

입력 2021-02-09 14:53:40 수정 2021-02-09 14:56: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9일 '나경영'이라는 비아냥에 "미래세대를 위해 나경영이 돼도 좋다고 생각한다"며 응수했다.


앞서 '나경영' 논란은 같은 당 오신환 예비후보로부터 시작됐다. 그는 나 예비후보가 토지임대부주택에 입주한 신혼부부와 청년 등에게 1억1700만 원 상당의 이자를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내건 것을 두고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의 말처럼 '황당한 공약'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예비후보는 "토지임대부주택을 구입하는 청년 그리고 신혼부부에게 이자 지원 혜택을 드린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이 그 주택에 들어가서 살다가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으면 최대 이자 지원의 합계액이 1억1700만 원에 해당한다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나 후보는 주거 불안정이 비혼과 저출산에 미치는 영향이 직접적이기 때문에 이를 안정시켜야 출산율 제고의 여지가 있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사진 : KBS 1TV 뉴스 화면 캡쳐

현영희 키즈맘 기자 yhe30@kizmom.com
입력 2021-02-09 14:53:40 수정 2021-02-09 14:56:19

#나경원 , #서울시장 , #저출산 , #토지임대부주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