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가대표 출신 축구 스타, 초등학생 때 후배 성폭행"

입력 2021-02-24 12:01:51 수정 2021-02-24 12:03: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가대표 출신 유명 축구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4일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수십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가해자 A씨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출신 스타선수이고, B씨는 프로선수로 짧은 기간 활동하다가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가해자들은 초등학교 6학년, 피해자들은 5학년이었다. 이들은 A씨와 B씨가 자신들에게 축구부 합숙소에서 성적인 행위를 강요했으며,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먹잇감'으로 선택한 이유는, 당시 피해자들의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년이 지난 현재까지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피해자들이 원하는 것은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라면서 “피해자들이 입은 정신적 상처는 그들의 인생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2-24 12:01:51 수정 2021-02-24 12:03:13

#성폭행 , #국가대표 , #초등학생 , #축구 , #국가대표 출신 , #축구부 합숙소 , #축구선수 성폭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