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처, 영유아용 식품 제조업체 574곳 점검

입력 2021-03-10 09:59:43 수정 2021-03-10 09:59: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이유식 및 영·유아용’으로 표시해 판매하는 과자류, 음료류 등을 제조하는 업체 총 574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7곳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식약처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달 17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 이번 점검은 영·유아, 환자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이 주로 섭취하는 식품의 안전관리를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2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 목적 보관(1곳) ▲생산일지 미작성(1곳) ▲보관기준 위반(1곳) ▲건강진단 미실시(1곳) ▲위생모 미착용(1곳) 등이다.

관할 지자체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위반 사항 개선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또 점검업체 제품을 포함해 시중에 유통 중인 ‘이유식 및 영·유아용’ 표시식품 131건을 수거하여 식중독균 등을 검사한 결과, 2건에서 세균수 기준을 초과해 즉시 폐기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건강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식품에 대해 지속적인 지도·점검 및 수거·검사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3-10 09:59:43 수정 2021-03-10 09:59:43

#영유아용 , #제조업체 , #과자 , #영유아용 과자 , #식약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