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호흡기 질환도 예방…'입원율 급감'

입력 2021-04-05 10:50:47 수정 2021-04-05 13:52: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행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의 일상화로 인해 호흡기 질환 입원율까지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허경민 교수 공동연구팀은 국민건강 보험 공단 자료를 활용해 코로나 19 유행 전후에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환자들 수를 비교·분석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6년~2019년과,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의 4가지 주요 호흡기 질환(폐렴·독감·만성폐쇄성폐질환·천식)으로 인한 입원율을 분석했다.

폐렴으로 인한 입원은 코로나19 유행 이전(2016~2019년)에 100만명 당 3천965.29명 이었지만,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에는 1천 872.59명으로 53% 감소했다. 독감도 이같은 방식으로 비교했을 때 8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인한 입원 사례 또한 2016~2019년까지 4년 동안 평균 435.11명에서 2020년에는 251.70명으로 42% 줄었으며, 천식 역시 52% 감소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개개인의 생활 방역 수칙을 성실히 이행해 온 덕분에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주요 호흡기질환의 입원율도 크게 줄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허 교수는 "인과관계는 확실히 알 수 없으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생활방역 조치가 다른 호흡기 감염의 빈도를 낮췄고, 이로 인해 폐렴뿐만 아니라 다른 호흡기질환이 악화하는 경우도 줄어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호흡기 질환 관련 국제학술지 '흉부'(Thorax)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05 10:50:47 수정 2021-04-05 13:52:34

#코로나 , #마스크착용 , #손씻기 , #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