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 모녀 살해' 김태현, 폰으로 '급소' 검색했다

입력 2021-04-06 09:29:33 수정 2021-04-06 09:29: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태현(24)이 범행 전 핸드폰으로 '급소'등을 검색하고 갈아입을 옷을 준비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것이 드러났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피해자의 자택에 침입하기 전에 자신의 핸드폰으로 '급소'를 검색했다.

실제로 세 모녀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피해자들은 모두 경동맥이 지나가는 목 부근에 치명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세 모녀의 집에 침입하기 전에 갈아입을 옷도 미리 준비해갔다. 범행을 저지른 후 피해자의 피가 묻은 옷을 벗고 가방에 넣어갔던 옷으로 갈아입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SBS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사람을 빨리 죽이는 방법'을 찾아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 씨가 범행 전 급소의 위치를 파악하고 흉기를 미리 준비한 점 등을 미뤄볼 때 의도적으로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김 씨는 연속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하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큰딸을 살해하려 마음먹고 집에 갔다"면서도 "처음부터 동생과 어머니까지 살해하려던 건 아니었다"라고 진술했다.

현재 구속 중인 김씨는 빠르면 8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06 09:29:33 수정 2021-04-06 09:29:33

#김태현 , #모녀 , #살해 , #급소 , #모녀 살해 , #피의자 김태현 , #경찰 조사 , #노원 세모녀 살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