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알코올·담배·카페인, 태아 선천성 장애 진단 확률 높여"

입력 2021-04-06 12:01:00 수정 2021-04-06 13:11: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태아 때 알코올에 노출된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선천성 장애를 진단받을 확률이 11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대목동병원 태아알코올증후군 예방연구소는 국내에 임신 경험이 있는 여성 1천 675명을 대상으로 임신 준비 및 출산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전했다.

연구 대상자의 11.58%는 임신 시기에 1회 이상 음주를 했고, 이 중 1.43%는 임신 기간 내내 음주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태아 때 엄마의 음주 등으로 알코올에 노출됐던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교했을 때 기형이나 중증질환을 포함한 선천성 장애를 진단받을 확률이 약 11.24배, 선천성 대사 이상을 진단받 확률이 10.66배 높았다.

또 엄마가 임신 당시 매일 커피 3잔 이상을 마시는 등 카페인을 다량 섭취하여 이에 노출된 경험이 있는 아이는 저체중일 확률이 1.92배 증가했다. 조사에서 임신 중 매일 3잔 이상씩 커피를 마신 여성은 전체의 28.18%였다.

김영주 태아알코올증후군예방연구소장은 "임신한 여성의 태아가 알코올, 담배 등 부적절한 환경에 노출되면 어른이 되어서도 고혈압, 당뇨, 대사질환 등을 겪을 수 있다"며 "임신을 준비하거나 임신 중인 여성은 금주, 금연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임신을 계획하는 모든 부부는 임신 3개월 전부터 금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3월호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06 12:01:00 수정 2021-04-06 13:11:37

#임신 , #알코올 , #담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