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 성 착취물 유포한 중·고생 12명 검거

입력 2021-04-06 14:20:28 수정 2021-04-06 14:20: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디스코드' 서버를 이용해 아동·청소년의 성 착취 영상물을 유포한 청소년 1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경찰에 따르면 검거된 청소년 12명은 모두 남성 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으로, 만 14세 미만 촉법 소년도 다수 포함됐다.

이들은 아동 청소년의 성 착취물 영상을 불특정 다수에게 5000원~2만원의 문화상품권 등을 받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디스코드는 국내 청소년들이 음성채팅을 하기 위해 주로 사용하는 해외 메신저다.

이들은 성 착취물 영상을 판매ㅏ해 400만원 상당의 부당 수익을 챙겼다. 유포한 성 착취물은 약 13만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 관계자는 "디스코드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하는 피의자는 대부분 청소년인 만큼 이같은 행위가 중범죄라는 인식 교육이 시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06 14:20:28 수정 2021-04-06 14:20:28

#청소년 , #아동 , #아동 청소년 , #착취물 영상 , #착취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