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대전교육청, 노후된 48개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전환

입력 2021-04-13 14:31:18 수정 2021-04-13 14:31: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의 노후된 학교가 친환경 스마트교육이 가능한 미래학교로 전환된다.

대전교육청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5359억원을 투자해 40년 이상 지난 노후학교 48개 학교(59개 동)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한국판 뉴딜정책의 핵심사업으로 △교육과정과 연계한 공간혁신 △미래형 교수학습과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교실 △친환경 에너지의 그린학교 △지역사회 교육·문화 거점의 학교복합화 등의 내용으로 추진된다.



시교육청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가 교육정책을 충실하게 담을 수 있도록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혁신',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라는 정책 방향에 맞춰 범 교육청 차원에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

사업이 본격화되는 올해는 교육부 검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된 12개교(15개동)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우리 아이들이 집보다 더 쾌적하고 재밌는 놀이와 편안한 쉼이 있는 학교에서 미래 세계의 민주시민으로서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13 14:31:18 수정 2021-04-13 14:31:18

#대전교육청 , #노후 ,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 #미래형 교수학습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