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결혼식장 여기 어때?" 국립공원공단, '자연 속 스몰웨딩' 사업 추진

입력 2021-04-20 10:40:15 수정 2021-04-20 10:42: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립공원공단과 환경부 소속 대구지방환경청이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자연 속 작은 결혼식’을 지원한다.

이는 자연생태계가 우수한 운문산과 국립공원 자연경관 속에서 생태탐방활동과 간소화된 예식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공단은 운문산 생테 및 경관보전지역 일대의 시설을 비롯해 지리산, 설악산 등 10곳의 국립공원 시설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신혼부부가 운문산 생태경관보전지역에서 결혼할 경우 ▲한복대여 ▲전문 사진작가 촬영 ▲간단한 다과 등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국립공원에서 결혼하는 신혼부부에게는 생태탐방원 내 강당 또는 잔디광장 등을 결혼식장으로 사용하도록 무상으로 제공하며, 생태탐방원 객실 또는 야영장 등 무료 숙박 시설도 제공한다.

또한 공단은 소백산 연화봉정상의 산상결혼, 다도해해상 순찰선박의 선상결혼 등 이색 결혼식도 지원한다.

해당 사업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신혼부부는 이달 말까지 국립공원공단 사이트에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5~6월에 결혼식을 올리는 40쌍이 선정될 예정이다.

사진 : 환경부 제공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4-20 10:40:15 수정 2021-04-20 10:42:24

#국립공원공단 , #환경부 , #국립공원 , #결혼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