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술 취한 20대 여성, 아파트 경비원과 경찰 폭행

입력 2021-05-06 11:25:31 수정 2021-05-06 11:25: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술에 취한 채 아파트 경비원과 관리실 직원을 폭행하고 아파트에 출동한 경찰관까지 때리는 등 난동을 부린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A(26·여)씨를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수사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 40분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 입구에서 경비원인 B(70·남성)씨의 가슴 등을 양손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를 말리던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인 50대 남성 C씨의 멱살을 잡고 수차례 때린 혐의도 받는다.

또 당시 관리사무소 측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관의 멱살을 잡고 무릎 등을 여러 차례 폭행했다.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해당 아파트에 사는 지인의 집을 방문했다가 경비초소에 있던 B씨가 입장을 제지하자 욕설과 함께 폭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을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나 술에 취해 진술을 할 수 없는 상태인 것을 확인하고 일단 귀가조치를 내렸다. 추후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06 11:25:31 수정 2021-05-06 11:25:31

#20대 , #여성 , #경비원 , #경찰 , #폭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