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꿀벌 이용해 코로나 감지…바이러스 냄새 맡고 반응

입력 2021-05-10 09:39:10 수정 2021-05-10 13:54: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꿀벌을 훈련시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탐지하도록 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는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유전자증폭검사(PCR)를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밖에 없는 저개발국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8일(현지시간)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네덜란드 연구팀이 '조건반사적 조절법'을 꿀벌 150마리에게 적용시켜 훈련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꿀벌을 코로나바이러스 냄새에 노출시킨 뒤 설탕물을 주고, 다른 냄새를 맡게 한 뒤에는 아무 보상도 내리지 않았다.

이러한 방식으로 훈련한 지 수 시간이 지나자 꿀벌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가까울 때 몇 초내에 주둥이를 내밀어 반응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바헤닝언 대학의 빔 판 데르 폴 교수는 약 95%의 정확도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아직 이 결과를 공식적으로 학술지에 게재하거나 동료 평가 단계를 거치지 않았다.

그는 "첫 번째 목표는 벌을 훈련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었는데 성공했다"며 "이제는 이 방법의 정확도에 대해 계속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벌이 바이러스를 탐지하는 방법을 통해, 복잡한 기술을 갖춘 PCR 검사 등을 쉽게 할 수 없는 저개발 국가도 검사를 수월히 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폴 교수는 "만약 가능하다면 이 방식은 매우 빠르고 저렴할 것"이라며 "편리하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벌을 이용한 바이러스 탐지가 실제 현장에서 쉽게 활용될 수 있을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지난달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개는 96%의 정확도로 코로나바이러스를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10 09:39:10 수정 2021-05-10 13:54:36

#꿀벌 , #코로나 , #훈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