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러시아 카잔 학교서 무차별 총격...9명 이상 사망

입력 2021-05-12 10:56:43 수정 2021-05-12 10:56: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러시아 중부 타타르스탄 공화국 수도 카잔의 학교에서 총격사건이 벌어져 학생과 교사 등이 최소 9명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오전 9시 30분께 카잔의 제175번 김나지움(초중고 통합학교)에 무장한 청년이 난입해 수업 중이던 학생과 교사를 상대로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당시 학교에는 학생 700여명과 교직원 70여명이 있었다. 총격범은 문이 열린 8학년(중2) 교실로 들어가 학생과 교사를 사살한 것으로 전해진다.

타타르스탄 공화국 정부 수장 루스탐 민니하노프는 "8학년 학생 7명, 교사 1명, 교직원 1명 등 모두 9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이 학교의 졸업생인 19세의 일나스 갈랴비예프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학업이 저조해 제적을 당했다. 그는 체포 후 경찰 조사에선 "부모와도 연을 끊었고, 모두를 증오한다"고 진술했으며, "2~3개월 전부터 스스로를 신으로 느끼기 시작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 머물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급히 모스크바로 돌아와 민간인 총기 소유에 대한 새로운 법령 마련을 지시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2 10:56:43 수정 2021-05-12 10:56:43

#러시아 , #무차별 , #카잔 , #학교 , #총격 , #러시아 카잔 , #무차별 총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