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킥보드 주정차 민원 1시간 내 처리하는 '씽씽 패트롤'

입력 2021-05-14 09:54:05 수정 2021-05-14 09:54: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공유 킥보드 서비스 씽씽은 주정차 관련 민원이 접수되면 1시간 이내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씽씽 패트롤'을 전국에서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씽씽 패트롤은 서울·수도권 40명, 경상 30명, 전라 20명, 충청과 강원지역 약 10명 등 총 100명 규모다.

최근 전동킥보드의 무단 주정차 등으로 시민들이 혼란을 겪자, 이를 해결할 필요성이 대두된 가운데 '씽씽'이 자체적인 서비스를 내놓은 것이다.

민원 접수 시간은 평일 아침 8시부터 밤 10시까지, 주말 및 공휴일은 오전 8시부터 저녁 5시까지로 늘렸다. 카카오톡 민원 채널도 개설했다.

횡단보도·지하철 입구 등 주차 불가 지역에 기기를 주차한 블랙 사용자에게는 주의 문자를 발송하고, 다시 그러한 일이 일어날 시 3일간 사용 불가 조치를 내린다. 3번째 경고 시 한 달간 대여 불가 고객으로 분류한다.

최요한 씽가드 팀장은 "서울시 주정차 위반차량 견인 등 조례 개정을 통해 공유 킥보드 운영사의 신속, 정확한 대응을 지자체와 시민이 촉구하는 만큼, 강도 높은 시스템 정비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14 09:54:05 수정 2021-05-14 09:54:05

#공유킥보드 , #주정차 , #민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