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출담보로 나체사진 줘"...1억원 뜯어낸 엄마와 아들 구속

입력 2021-06-10 13:55:12 수정 2021-06-10 13:55: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나체사진을 주면 돈을 대출해주겠다고 속여 여성들로부터 1억원을 뜯어낸 엄마와 아들이 체포됐다.

제주경찰청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촬영물 등 협박) 위반, 공갈 혐의로 A씨(44·여)와 B군(19)을 긴급 체포해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모자(母子) 관계인 이들은 최근 페이스북에 '당일 여성 대출 전문'이라는 글을 올린 뒤 대출을 원하는 다수의 여성을 대상으로 '몸캠 피싱'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400만원 대출을 위한 담보가 필요하다' 등의 거짓말로 피해자들에게 나체사진을 요구한 뒤 피해자들이 자신의 가슴이나 신체 주요 부위를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보내면 자신들의 범행에 가담하지 않으면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식이었다.

이 수법으로 피해 여성 5명으로부터 총 1억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난달 23일 한 피해자의 신고로 수사에 들어간 경찰에 의해 긴급 체포됐다.

B군은 지난 4일 타 지역의 한 PC방에서, A씨는 타 지역의 한 모텔에서 각각 붙잡혔으며, 지난 7일 나란히 구속됐다.

경찰은 공범 1명도 추적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6-10 13:55:12 수정 2021-06-10 13:55:12

#대출담보 , #나체사진 , #엄마 , #아들 , #여성 대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