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정집에 유리창 깨고 날아든 실탄…인근 군부대 소총 훈련 확인

입력 2021-06-11 13:49:02 수정 2021-06-11 13:49: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북 영천 한 가정집에 군부대에서 날아온 것으로 추정되는 실탄 사고가 발생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11일 경북 영천시와 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영천에 위치한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한 부대와 2km 거리에 있는 고경면 대의리 한 가정집에 실탄 탄두가 날아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탄두를 맞은 유리창이 깨졌고 집주인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부대 병사들은 31일부터 이틀 간 소총 사격 훈련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대 측은 신고가 들어오자 사격 훈련을 중단했고 군사경찰을 탄두가 날아든 현장으로 보내 실탄을 수거하고 감식하는 등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육군 군수사령부 관계자는 "훈련 때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피해 주민에 대해서는 국가배상법 절차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했고 필요하다면 지원도 하겠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6-11 13:49:02 수정 2021-06-11 13:49:02

#군부대 , #실탄 , #영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